• 맑음동두천 27.2℃
  • 구름조금강릉 27.8℃
  • 맑음서울 30.5℃
  • 흐림대전 29.7℃
  • 구름많음대구 27.0℃
  • 구름많음울산 24.9℃
  • 구름많음광주 28.8℃
  • 구름많음부산 26.5℃
  • 흐림고창 26.5℃
  • 흐림제주 26.8℃
  • 맑음강화 26.6℃
  • 구름많음보은 24.8℃
  • 구름많음금산 25.3℃
  • 흐림강진군 25.8℃
  • 구름많음경주시 24.9℃
  • 흐림거제 26.3℃
기상청 제공

문화

5060 신중년 회식 줄고 집에서 배우자와 홈술 즐긴다

URL복사

 

[리버럴미디어=공소리 기자] 5060 신중년의 술 소비 트렌드가 바뀌고 있다. 친구, 동료와 술자리 모임이 줄고 집에서 배우자나 혼자 홈(Home)술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주 구독 서비스에 대해서도 긍정적이었으며, 한 달에 1~2병 정도를 희망했다.

유한킴벌리, 함께일하는 재단이 공동 출연한 공유 가치 창출(CSV) 시니어 소셜 벤처 임팩트피플스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시니어의 주류 소비 트렌드와 전통주 구독서비스' 설문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10월부터 진행하는 임팩트피플스의 온라인 리서치 '신중년의 소비&라이프스타일 트렌드 탐구보고서'의 16번째 기획이다.

이번 설문에 따르면 5060 신중년에게 3~4년 전과 비교해 최근 술 소비에서 달라진 점을 질문한 결과(복수 응답) 응답자 31.3%가 '잘 만들어진 술, 품질에 관심이 많아졌다'고 답했다. 이는 '친구,동료와의 술자리 모임이 줄어들고(42.8%)', '과거보다 집에서 홈술을 즐긴다(41.7%)'는 답변과 함께 신중년의 변화된 술 소비 트렌드를 보여주고 있다.

또 가장 자주 하는 술자리 유형의 물음에 대해서는 '집에서 배우자 등 가족과의 술자리(38.1%)'라는 답변과 '집에서 혼술(28.5%)을 한다'는 응답이 상위를 차지해 집에서 홈술을 즐기는 비율이 66.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회식이 줄어들고, 집에서 가족과 또는 혼자 술을 마시는 기회가 늘면서 자연스럽게 술의 품질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 전통주 구독 서비스 경험 낮지만 잠재적 수요 높아… '품질' 기대감 때문

반면 전통주의 인지와 구매 경험은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즉 다양한 전통주에 대한 인지도는 41%에 그치며 이 가운데 구매한 경험은 절반에 못 미쳐 전체 응답자의 14%만 다양한 전통주에 대해 들어보고 구매도 해 봤다고 답변했다. 특히 전통주 구독 서비스에 대해 들어봤다는 답변은 47%고, 구독 서비스 경험이 있는 경우는 7%에 불과했다.

하지만 술과 안주를 정기적으로 제공하는 구독 서비스를 신청할 의향은 58%로 나타나 현재 구독 경험은 낮게 나타났지만 잠재적 수요는 높게 나타난 부분이 눈길을 끌었다.

특히 구독 의향이 있는 경우(N=253) 그 이유로 '좋은 품질이 기대되기 때문에(45.8%)'를 가장 많이 선택해 '술에 관심이 높아 흥미롭다(27.7%)', '다양한 술로 홈술을 즐기기 위해(26.5%)' 등보다 '품질'에 대한 기대가 더 큰 것을 알 수 있었다.

한 달 지불 의향 구독료는 2만원~3만원(47%)이 가장 많았으며 1만원~2만원(38%), 3만원~5만원(11%), 구독 주기는 한 달 2회 1병(*1병=350㎖)(32%), 한 달 1회 1병(28%), 한 달 1회 2~3병(26%), 한 달 2회 2~3병(14%) 순으로 응답했다.

◇ '안동소주'는 숙취 없음, '에일 맥주'는 향, '막걸리'는 맛에 긍정적 평가

주관식 리뷰에선 주류 종류별로 만족하는 요소에서 차이를 보였다.

안동소주는 '향이 가득하고 다음 날 속도 편하고 숙취가 없어 좋다'(박지민, 서울, 50~55세), '아주 깔끔한 맛이 나고 숙취도 많이 없다'(김용하, 전라도, 50~55세) 등 숙취가 없는 것에 대한 만족도가 높았다.

에일 맥주는 '서로 미묘하게 어울리는 맛과 향에 매료됐다'(김미경, 인천, 61~65세), '상상페일에일은 국내산 꿀을 넣어 풍부한 향과 맛을 완성한 맥주인데 시음과 동시에 제 베스트 수제 캔맥주로 등극했다'(김나경, 경기도, 50~55세), '곰표 밀맥주는 굉장히 향기로운 향이 나서 맛도 맛이지만 향에 굉장히 매력을 느낀다'(이수진, 대전, 61~65세) 등 향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가 많았다.

막걸리는 '달빛유자 막걸리는 꽤 깔끔한 맛! 정말 맛있다'(김상현, 경기도, 50~55세), '국순당 바나나 쌀막걸리는 맛이 아주 달달하고 그냥 벌컥벌컥 마셔진다'(민경자, 세종시, 56~60세) 등 맛에 대한 좋은 평가가 공통적이었다.

3개월 내 가장 많이 선택한 주종은 전체적으로는 맥주(45.8%), 소주(33.9%)가 상위로 나타났으며, 소주는 남성이(남성 41.9%, 여성 21%), 맥주는 여성이(남성 41.9%, 여성 52.1%) 더 많이 선택했다고 답변했다.

이번 조사는 6월 16일부터 29일까지 14일간 전국 50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했으며, 응답 누락이 없는 유효 설문은 483명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