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7.2℃
  • 구름조금강릉 29.1℃
  • 구름많음서울 28.4℃
  • 구름많음대전 29.6℃
  • 흐림대구 26.2℃
  • 흐림울산 21.5℃
  • 구름조금광주 27.6℃
  • 부산 21.1℃
  • 구름조금고창 23.2℃
  • 구름많음제주 23.8℃
  • 흐림강화 23.3℃
  • 맑음보은 28.3℃
  • 구름조금금산 28.2℃
  • 구름많음강진군 27.2℃
  • 구름많음경주시 24.0℃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Click이슈

이재명 “청년은 ‘특혜’ 아닌 ‘공정’을 원하고 있다”

URL복사

 

[리버럴미디어=공소리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재보궐 선거 이후 청년 민심을 두고 백가쟁명식 해석이 난무하다. 여전히 우리 정치가 청년세대를 있는 그대로 직시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저는 찢어지게 가난했지만, 기회가 많던 시대를 살았다”면서 “오늘보다 나은 내일을 꿈꾸는 데는 모두 주저함이 없었다”고 회고했다.

 

그리고 “지금 청년들이 사는 세상은 너무도 다르다. 열심히 일해서 대출받아 집 사고 결혼하는 공식은 이미 깨진 지 오래”라면서 “사회의 성장판이 예전 같지 않아 선택지는 줄었고 부모의 재력에 따라 나의 미래가 결정되는 신분제에 가까운 ‘세습자본주의’가 심화됐다. 노동해서 버는 돈으로는 치솟는 집값을 감당할 수 없으니 주식과 비트코인에 열중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성별갈등은 존재하는 갈등이다. 여론조사를 통해 2030세대가 뽑은 가장 큰 사회갈등으로 꼽힌 지 몇 년이 되었는데 그동안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는 것부터 우리 사회가 성찰해야 할 대목”이라며 “청년여성도 청년남성도 각각 성차별적 정책이 있다고 호소하고 있다면 있는 그대로 내어놓고 토론하고 합의 가능한 공정한 정책을 도출하면 된다. 가장 나쁜 것은 갈등을 회피하고 방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청년세대는 ‘공정’을 원하지 ‘특혜’를 원하고 있지 않다”면서 “병사 최저임금, 모든 폭력으로부터의 안전 강화, 경력단절 해소 및 남녀 육아휴직 확대, 차별과 특혜 없는 공정한 채용 등 성별불문 공히 동의하는 정책 의제도 많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근본적인 해결책은 최소한의 먹고사는 문제, ‘경제적 기본권’을 지켜내고 청년은 물론 모든 세대에게 존엄한 삶을 살 수 있는 다양한 선택지가 주어질 수 있어야 한다”면서 “제가 줄곧 말씀드리는 기본소득, 기본주택, 기본금융 모두 그 방향을 향하고 있다”고 피력하고, “이제 세대로 혹은 성별로 나누어 누가 더 고단한지를 경쟁하는 악습에서 벗어나 함께 공통의 문제를 해결하는 여정에 나설 때이다. 우리 사회가 그동안 이루어온 성취를 생각하면 이 갈등 역시 충분히 해결할 역량이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