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9℃
  • 흐림강릉 21.5℃
  • 서울 21.3℃
  • 대전 21.0℃
  • 대구 21.9℃
  • 울산 23.3℃
  • 광주 21.4℃
  • 부산 23.3℃
  • 흐림고창 21.7℃
  • 제주 26.6℃
  • 흐림강화 22.1℃
  • 흐림보은 21.3℃
  • 흐림금산 20.1℃
  • 흐림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1.2℃
  • 흐림거제 24.2℃
기상청 제공

정치

보급형 보리종자 발아율 저조 대응방안 강구 회의 개최

오명근 경기도의원, 안정적인 종자 공급을 위한 관리시스템 구축 강조

 

[리버럴미디어=공소리 기자]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오명근 의원은 지난 9월 30일 경기도종자관리소에서 보리 보급종 발아율 저조에 따른 농민들의 불안감을 해소시키기 위해 종자 관리소장, 농업기술센터 기술보급 과장 등과 함께 대책 마련을 논의를 했다.

보급종 보리 종자의 발아율은 1차 검사 결과 합격선인 85%에 못 미치는 70%로, 현재 2차 검사가 진행 중이며 그로 인해 보리 보급종 신청 농가는 보리 종자 확보 불확실성에 불안해하며 대책마련을 요구하는 중이다.

이날 자리에서 오 의원은 “1인 가구의 증가, 식생활 패턴의 변화로 쌀 소비량이 점점 감소하는데 이어 보급종 보리 발아율 저조로 인해 보리농사로 생계를 유지하는 농민들의 근심이 깊어지고 있다”며 “농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도 및 관계기관의 협조와 지원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에 종자관리소장은 “타 시도가 보유하고 있는 품종으로 전환할 농가를 조사하고 있으며, 농가에서 보유하고 있는 종자현황을 시군 농업기술센터를 통해 파악하고 있다. 그리고 농업기술센터는 보리농가에 도정을 유보시켜 종자를 확보하는 방안과 면적을 축소시키는 방안을 농가들에게 알리는 중이다”라며 현재 상황을 보고했다.

오 의원은 발아율 저조에 다시 한 번 안타까움을 표하며 “안정적인 종자 공급을 위한 관리시스템의 구축과 현재의 상황을 확실하게 타개할 구체적인 대응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 줄 것”을 주문했다.

오는 10월 2일 대책 추진 방식 논의를 위해 해당 시군 농정부서가 2차 회의를 가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