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8℃
  • 맑음강릉 10.7℃
  • 맑음서울 10.8℃
  • 맑음대전 9.8℃
  • 맑음대구 9.1℃
  • 맑음울산 11.9℃
  • 맑음광주 11.4℃
  • 맑음부산 14.7℃
  • 맑음고창 13.4℃
  • 맑음제주 16.2℃
  • 맑음강화 9.9℃
  • 맑음보은 7.4℃
  • 맑음금산 7.8℃
  • 맑음강진군 11.1℃
  • 맑음경주시 8.8℃
  • 맑음거제 11.3℃
기상청 제공

Click이슈

2020년에도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일본경제침략 규탄 1인시위는 계속된다

1인시위는 일본의 진정어린 사과와 경제침략을 멈추는 날까지 계속될 것

 

[리버럴미디어=공소리 기자] 2020년에도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대표의원 염종현, 부천1) 의원들의 일본경제침략 규탄 1인 시위는 멈추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제341회 임시회가 열리는 11일(화) 경기도청 정문 앞에서 진용복 운영위원장(용인3)을 시작으로‘3차 일본경제침략 규탄 1인 시위’에 돌입했다.

 

더불어민주당의 일본경제침략 규탄 1인 시위는 지난해 7월 일본의 경제침략 철회를 요구하고, 역사범죄에 대한 일본의 사과를 촉구하기 위해 일본대사관 앞에서 처음 시작된 후 지금까지 의회 회기 중에 경기도청 앞에서 계속되고 있다.

 

염종현 대표의원은 “지난 7월 일본의 반도체 수출규제로 촉발된 경제침략이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다”면서 “비록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힘든 상황이지만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의 1인 시위는 일본이 진정한 사과와 반성을 하고, 경제침략을 멈추는 날까지 계속될 것이다”고 밝혔다.

 

진용복 위원장을 시작으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1위 시위는 이번 주 김현삼(안산3), 조광희(안양5), 김명원(부천6) 의원들이 계속 이어나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