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1.0℃
  • -강릉 21.6℃
  • 구름많음서울 22.7℃
  • 구름많음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24.0℃
  • 구름조금울산 23.3℃
  • 흐림광주 23.4℃
  • 박무부산 22.6℃
  • -고창 23.2℃
  • 박무제주 23.4℃
  • -강화 22.8℃
  • -보은 22.2℃
  • -금산 23.6℃
  • -강진군 22.8℃
  • -경주시 21.4℃
  • -거제 22.2℃
기상청 제공

경제

경기도 농기원, 좋은 먹거리를 위한 친환경농업 육성에 본격 나서

안전한 먹거리 제공을 위한 ‘친환경생태농업 기술개발 강화’ 차원
친환경농산물 안정 생산기술 개발, 농업부산물을 활용한 농산업 소재 개발, 농업미생물 자원 확보 및 실용화 기술 개발 등

 

[리버럴미디어=공소리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공약인 안전한 먹거리 제공을 위해 농기원의 친환경농업연구 기능을 강화한다고 24일 밝혔다.

 

올해 농기원의 친환경농업연구 주요 과제는 크게 네 가지로 ▲친환경농산물 안정 생산기술 개발 ▲농업부산물을 활용한 농산업 소재 개발 ▲농업미생물 자원 확보 및 실용화 기술 개발 ▲시·군 공급 미생물의 원균관리 및 생산체계 구축 등이다.

 

세부 추진 내용을 보면, 친환경농업 기술 개발을 위한 전담 연구인력 2명을 추가로 늘리고, 기존 버섯 연구만 담당하던 버섯연구소의 친환경농업 연구 기능을 강화해 연구소 내 일부 인력 6명을 친환경농업 연구담당으로 전환 배치한다.

 

또한 버섯연구소에서는 올해 농업 현장 수요조사를 통해 확인한 친환경농업 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버섯 수확 후 배지 등 농업 부산물을 이용한 유기질 퇴비 개발 ▲작물 생육촉진용 미생물 개발과 현장적용 연구 ▲학교급식용 봄 당근 적합 품종 및 품종별 파종기 설정 연구 등을 추진한다.

 

지난해에는 농지를 활용한 생산기술 개발을 위해 광주시 곤지암읍 버섯연구소 인근에 2만5천여㎡의 친환경 연구 부지를 확보하고, 5,200㎡의 유기재배 시험농장을 조성한 바 있다.

 

농기원은 이를 통해 중장기적으로 농업인 소득증대를 위한 친환경농산물 개발과 생산을 늘려 경기도가 전국 최고의 친환경농산물 생산 지역이 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정구현 경기도 농업기술원 버섯연구소장은 “한강수계 상수원 등 보호 지역이 많은 경기도의 특성상 친환경농업 확대는 꼭 필요한 부분이다”라며 “2,500만 수도권 소비자에게 안전한 먹거리 제공을 위한 친환경농업 기술 개발과 농산물 생산 확대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