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0.8℃
  • 맑음강릉 1.3℃
  • 구름많음서울 4.1℃
  • 구름조금대전 5.3℃
  • 맑음대구 6.3℃
  • 구름많음울산 6.9℃
  • 구름많음광주 6.1℃
  • 구름많음부산 7.3℃
  • 구름많음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11.3℃
  • 구름많음강화 -1.8℃
  • 구름조금보은 0.9℃
  • 구름많음금산 1.9℃
  • 흐림강진군 8.1℃
  • 맑음경주시 5.2℃
  • 구름조금거제 8.5℃
기상청 제공

정치

경기도의회,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 규탄하는 '다케시마의 날' 폐지 성명서 발표

URL복사

 

[리버럴미디어=공소리 기자] 경기도의회 독도수호 특별위원회, 경기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회는 2월22일 경기도의회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 폐지를 강력히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였다.


이날 규탄대회에는 경기도의회 독도수호 특별위원회 김용성 위원장(더불어민주당, 비례)과 경기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회 회장 민경선 의원(더불어민주당, 고양4)을 비롯해 많은 의원들이 참석하였다.


이종인 의원의 사회로 진행된 성명서 발표에서 김용성 위원장은 “일본은 아직까지도 제국주의 시대의 망령을 잊지 못하고 대한민국의 주권을 침해하는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면서 “일본은 역사왜곡을 중단하고 침략의 역사에 대해 진정한 반성과 사죄를 하여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경선 독도사랑·국토사랑회 회장은 “독도가 대한민국의 고유영토라는 증거는 굳이 이 자리에서 설명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차고 넘친다. 일본에서 직접 만든 여러 고지도에서도 명확히 독도는 한국땅 임을 나타내고 있으며, 1905년 러·일전쟁 중 일본이 비밀리에 독도를 침탈한 것이 역사적 팩트”라고 말했다.


이어서 최경자 부위원장과 양경석 부위원장의 성명서 발표에서 ▲일본은 시마네현의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폐지하고 사과할 것 ▲외교청서 및 방위백서에 독도를 명기한 것을 전면 백지화 할 것, ▲한일관계의 발전을 위해 불행한 양국 역사에 대해 진정으로 반성하고 사죄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 등이 담긴 성명서를 낭독했다.


경기도의회 독도수호 특별위원회는 김용성 위원장을 비롯한 21명의 경기도의원들로 2020년 12월 구성되었으며 특별위원회 활동을 통해 독도에 대한 경기도민의 관심을 불러일으켜 효과적인 독도 수호 정책을 수립하는 등 경기도 차원의 활발한 독도 수호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며 경기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회와 함께 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