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7℃
  • 맑음강릉 1.4℃
  • 연무서울 -0.5℃
  • 연무대전 2.1℃
  • 연무대구 3.1℃
  • 연무울산 1.4℃
  • 박무광주 1.7℃
  • 연무부산 1.9℃
  • 구름많음고창 0.9℃
  • 연무제주 8.5℃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0.5℃
  • 맑음강진군 -1.6℃
  • 구름많음경주시 -2.2℃
  • 구름조금거제 3.0℃
기상청 제공

사회

군공항 이전 화성시민 70% 반대한다

 

 

[리버럴미디어=공소리 기자] ‘수원 전투비행장 화성시 이전’을 묻는 여론조사 결과, 화성시민 71% 이상이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압도적인 반대 여론과 비교해, 찬성 의견은 24%에 그쳤다.

이번 조사는 화성시의 의뢰로 여론조사 기관 서던포스트에 의해 지난 11월 15일부터 18일까지 나흘간, 화성시 거주 성인남녀 1,2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 지난 2019년 4월 11일부터 13일까지 진행했던 여론조사와 마찬가지로 화성시민들은 여전히 반대 여론 70% 이상을 지속하고 있었다.

또한 최근 일부 언론을 통해 경기 남부권에 새로운 민간공항이 필요하다는 주장과 관련해서는 32%의 인지도를 보였으며 민·군통합공항 화성시 이전에 대해서는 70% 이상이 반대했다. 민·군통합공항 건설 시 찬성 의견이 늘어날 것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와 달리, 실제 화성시민들은 군공항 이전뿐만 아니라 민간공항 통합 건설 역시 확고하게 반대하고 있었다.

시민들의 민·군통합공항 화성 이전 반대 이유로는 ‘이전 지역 소음피해 우려’가 68%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수원전투비행장 이전을 위한 꼼수여서’ 37%, ‘적자공항 우려’ 26% 순이었다.

이와 함께 시민들은 수원전투비행장의 화성 이전 저지에 가장 효과적인 대응방안을 묻는 질문에 ‘지역 정치인, 공직자 등의 적극적인 반대정책 추진’ 34%, ‘서해안권 생태관광벨트 구축으로 인한 관광경제 활성화’ 21%, ‘람사르습지 등재 등 서해안 갯벌 및 생태보전’ 21% 순서로 답했다. 생태관광벨트 구축과 생태보전이 전체 응답률 중 약 42%를 차지하는 만큼, 화성시민들은 실질적인 군공항 이전 대응 방안으로 국제테마파크 사업과 람사르습지 등재 추진을 지지하는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화성 전 지역 대상 전투비행장 피해 실태와 관련해서 조사한 결과, 화성시민들의 49%가 전투비행장으로 인한 피해를 겪고 있다고 답했다. 주된 피해 이유로는 소음으로 인한 생활환경 불편 및 교육권 침해 순서로 응답했다.

화성시 군공항이전대응담당관은 “이번 조사를 통해 수원군공항의 화성 이전 및 민·군통합공항에 대한 화성시민들의 확고한 반대 여론을 확인했다”며 “화성시민들이 일부 유언비어에 현혹되지 않도록 시민홍보 및 대응정책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화성시민들이 답한 전투비행장으로 인한 피해 현황을 토대로 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